Home > 해외신간자료 > 영어권



서   명 : 모든 것에서 신 찾기 - 진정한 본성을 발견하는 세계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저   자 : 출판사 :
분   류 : 언   어 :
분   량 : 250 발행일 : 2008

▣ Short Summary

"밝은 미래를 향한 비전은 우리 모두의 것이다. 우리는 좀 더 큰 세상에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다가오는 변화를 위해 특별한 기여를 하도록 부름을 받았다. 나는 이 책이 여러분이 그 부름을 들을 수 있도록 말을 걸고, 머리에서 가슴까지 그 용기가 도약할 수 있도록 돕기를 희망한다."

이 계몽적인 저서에서 저자는 모든 사람과 만물이 신의 발현이라는 것을 상기시키며 우리 안의 고유한 지혜에 관해 직접적으로 언급한다. 일상생활에서의 이러한 깨달음이 우리 개인과 집단의 현실에 있어서 어떻게 진정한 차이를 만들 수 있는지 명확하고 우아하게 보여준다.

현대적이고 특별하며 주목할 만한 이 책으로 세상을 바꿀 힘을 가진 의식 혁명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도록 힘을 얻으라.

“신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에 있다.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기만 하면 된다.”

“아무리 고래를 구하기 위해 투쟁하고 세계 평화를 노래해도 우리가 여전히 분열되어 있다면 조화로운 인류애의 궁극적인 창조는 없다. 여러분이 자신을 완전히 받아들이지 못하는데 어떻게 세상을 온전히 껴안을 수 있겠는가?”
----------------------------------------------------------------------------
▣ 저자

아모다 마 지반은 개인적 변화를 위한 단체의 지도자로서 10년의 경험을 가진 영적인 선생님이자 작가이다. 그녀는 현재 동반자 카비와 그녀의 가르침을 받는 이들과 런던에 살고 있다.
----------------------------------------------------------------------------
▣ 목차

감사의 말
서론: 변화하는 세상
제1부: 을 찾는 법
제1장: 삶을 받아들이기 위한 부름
제2장: 변화의 여정
제2부: 7개의 관문
제3장: 신을 구체화하기: 육체의 관문
제4장: 현재에 참여가기: 마음의 관문
제5장: 자아(自我) 인정하기: 자신을 위한 관문
제6장: 사랑하는 이들 바라보기: 관계의 관문
제7장: 자신의 운명을 표명하기: 세상의 관문
제8장: 지구를 사랑하기: 행성의 관문
제9장: 신 안에서 죽기: 영혼의 관문
맺는말: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가?
----------------------------------------------------------------------------
▣ 발췌 번역

변화의 여정
신을 찾기 위해 히말라야까지 갈 필요는 없다. 우리의 일상생활로부터 등 돌릴 필요도 없다.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우리의 머리에 있는 것을 마음으로 옮기는 것뿐이다. 우리의 진정한 본성을 깨우기 위해서, 우리는 잠시 쉬면서 방향을 바꾸어야 한다. 첫 번째로, 속도를 멈추고 자문해야 한다. "내가 정말 찾는 것은 무엇인가?" 두 번째로 우리의 마음속에 떠오르는 모든 생각과 욕망을 지고 가기 보다는 잠깐 걸음을 멈추어 자문해야 한다. " 이게 정말 내가 원하는 것인가?"
여전히 우리는 초콜릿 상자나 구두 한 켤레가 우리를 더 행복하게 하고, 친구와의 오랜 전화통화가 우리를 더 가깝게 만들고, 또는 열심히 일해서 직장에서 높은 자리로 오르는 것이 우리에게 능력을 부여한다고 믿을지 모른다. 그러나 이 모든 것들은 진정한 자아를 깨닫는 것을 방해할 뿐이다. 나는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을 얻으려는 유혹을 느낄 때마다 이것이 내가 멈춰 서서 불편함과 대면하길 원치 않는 순간이라는 걷을 깨달았다.
우리를 완전하게 만드는 것을 외부에서 찾는다면 우리는 절대로 자신의 진정한 본성의 충만함을 깨닫지 못한다.

수평에서 수직으로
대다수의 우리는 외계(外界)로 부터 사랑, 권력, 자존심, 부, 행복, 또는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찾는 수평적 현실에 살고 있다. 이 현실에 자아(自我)가 존재한다. 자아는 모든 것을 득(得)과 실(失)에 따라 인식하기 때문에 우리는 가능한 한 많은 것을 나로부터, 다른 이들로부터, 세계로부터, 삶으로부터, 신으로부터 얻으려고 한다.
수평적 현실에서 우리는 마음이 편해지기 위해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연인과 무의식적인 거래를 한다. 여기 우리가 맺은 묵언의 계약이 있다. “사랑받길 원하니까 내 곁에 있어줘.” “내가 힘을 얻도록 동의해 줘.” “행복해지고 싶으니까 나한테 잘 대해줘.” 여러분은 이들을 깨달았는가? 현세에서, 우리는 완전함을 느끼기 위해 지위와 돈을 축적하고 물건을 소비한다. “능력 있어 보이고 싶으니까 난 저 자격증이 필요해.” “부유해지려면 돈이 더 필요해.” “ 풍족함을 느끼도록 더 많은 물건이 필요해.” 삶에서, 우리는 혹시나 성취하지 못하고 죽을까봐 최대한의 재미와 즐거움을 짜낸다. 신께 이르면 우리는 고통 속에 깊이 침잠하지 않도록 원하는 것을 주십사 신께 기도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