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해외신간자료 > 영어권



서   명 : 우리를 비웃지 마세요 - 왕따를 극복한 별난 생존자의 일기
저   자 : 조디 블랑코 출판사 :
분   류 : 언   어 :
분   량 : 443 발행일 : 2008

조디 블랑코(Jodee Blanco)와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 '우리를 비웃지 마세요(Please Stop laughing at Me...)'에 쏟아진 찬사

"책장을 열고 덮을 때까지, 블랑코는 자신이 겪은 일을 차분하게 돌이켜보고, '따돌림 방지의 날(anti-bullying Bible)'이 정해지기까지의 배경을 설명한다." - 일리노아 학교장 협회(Illinois Association of School Boards)

"...작가는 동시대의 희생자와 마찬가지로 자신이 보낸 세월에 대한 용감하고 정직한 기억을 영민하게 짚어낸다. 이는 어른들로 하여금 왕따 문제를 진지하게 받아들이도록 한다." -퍼블리셔스 위클리(Publishers Weekly)

"많은 독자들은 자신과 비슷한 저자의 경험과 불행에서 벗어난 그녀의 모습에 안도감을 느낄 것이다. 블랑코는 못난 새끼오리에서 백조로 탈바꿈했다. 책을 읽는 사람이 정직하다면 자신에게도 남을 따돌리는 기질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그리고 왕따 행위에 동조하지 않는 사람에 대한 자신의 태도를 반성하게 될 것이다." - 학교 도서관 잡지(School Library Journal)

"블랑코의 이야기는 그냥 읽기에는 너무나 고통스럽다. 그렇지만 그녀가 과거를 극복하고 차츰 일궈나가는 성공과 영광은 감동적이다." - 북리스트(Booklist)

"우리를 비웃지 마세요...이 책은 정직하면서 강건하다. 이 책을 학부모와 교육자들에게 강력 추천하는 바이다..." -히스패닉 매거진(Hispanic Magazine)

"아이들은 모두 이 책을 읽고 학교에서 받게 되는 심각한 육체적, 정신적 충격을 깨달아야 한다. 학부모와 교사들도 마찬가지이다... 독자는 작가 조이가 당해야 했던 장난과 농담에 먼저 웃음을 터뜨릴 것이다. 하지만 동시에 인간이 이를 받아들일 수 있는 또 다른 방식에 놀랄 것이다. 이 책은 학교 또는 지역사회에서 겉도는 사람이나 인기 많은 학생을 바라보는 관점을 바꿔줄 수 있는, 오랜 감동을 주는 책이다." -성 피터스버그 타임스(St. Petersburg Times)

"청소년 필독서... 또래 왕따로 인한 피해자에게 희망을 안겨주는 책이다." -필라델피아 트리뷴(Philadelphia Tribune)

"우리를 비웃지 마세요...이 책은 학생이라면 누구나 읽어야 한다. 작가 조니 블랑코는 모든 아이들이 배워야 하는 정당한 행위에 대한 담대함을 몸소 알려준다." -위민셀프에스팀.컴(WomenssElfEsteem.com)

"밸패래이소(Valparaiso) 고등학교에서 조디 블랑코가 받은 뜨거운 박수 갈채는 학생들이 받은 감동을 전해준다." -밸프레이소 포스트 트리뷴(Valparaiso Post Tribune)

"블랑코가 학교를 떠날 때에, 선생님은 그녀를 멈춰 세우고 말했다. '그 학생을 안아줘서 고맙다.' 선생님은 블랑코에게 그 학생은 인기가 많았지만 다른 학생을 심하게 따돌렸다는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블랑코의 연설을 들은 이후에는 다시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 -도지 시티 데일리 글로브(Dodge City Daily Globe)


▣ 목차

이 책을 바칩니다.
감사의 말
들어가며

1장 상처 입은 치유자
2장 부활
3장 짝짝이 신발로 걷는 법을 알게 되다
4장 어른 생존자?
5장 현실 대 초현실
6장 통제 불능
7장 어린 장군
8장 그냥 하는 농담이 아니라고요!
9장 폭로
10장 운명의 장난
11장 전장으로 돌아온 군인
12장 처녀의 항해
13장 모든 낡은 것은 새로워지리라
14장 뜻밖의 예수 공헌일
15장 거칠기 짝이 없는 관중
16장 그들이 그 때 알았더라면
17장 진실의 순간
18장 절망에 빠진 부모님
19장 털썩 주저앉다
20장 상처 입은 치유자의 재고
21장 도로시의 무지개

출판사 각주
부록
작가 Q&A
조디 블랑코에 대하여
핵심 어휘 용어집
편지


※ 상세리뷰를 원하시는 분께서는 담당 에이전트에게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